밤 풍경



별없이 밤을 세울 수 있을까

내 영혼 나눌 그가

아무리 멀리 있어도

별빛 푸른 밤이면

나는 홀로 서 있을 수 있다.


이제는

보이지 않는 그를

그려낼 수 있다.

새들이 날아가는 거리를

마음으로 따라가는 시간 어디쯤에서

사랑의 전설은 언제나 아름답고

그 고통만 내 가슴속

진주가 되어 반짝인다.


서 있는 별빛에 젖어

기침으로 토해내는 내 속의 별

멀리있는 새가 되어 사라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