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을 걸으며



아직도 시간은

별의 죽음 쪽으로 고개를 향하고

가슴 깊은 상처를

안고 보듬는 울먹임

눈물이 다시 별이 되기엔

너무 먼 그리움의 거리.


별이 사라진 거리에서

우리가 찾을 수 있는 건

없지

울먹이며 찾을 건

어디에도 없지


더 빨리 잊기 위해

노래를 부른다.

별이 없는 하늘을 보며

아직 다 타버리지 못한

내 가슴의 아픔을 하늘로 올리며

노래를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