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눈



보고싶은 마음보다 먼저

먼저 눈발이 날린다.


낙엽 모이던 금호강변 어디

지금쯤 그대는

내 속에 앉는다.


키 큰 미류나무 빈 가지에

올해 깬 까치가

자꾸만 설레이고


맨발로 달려오는 소식들

그대보다 내 마음

먼저 반갑다.


그리운 마음 그 어디서

눈발 날려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