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홀로서며 1



마른 들풀 서걱이는

바람 소리만 홀로 허허로운

추억의 강가에 서서

잠시 쉬어 가는 철새 떼들의

모래 속에 묻어야 할 기억들

이젠 떠나야 하리, 홀로서기 위해

쓰러져도 다시 서 있는 미류나무.

사랑의 상처는

사랑으로 치유할 수 없다는 걸,

모든 것은 마음에서 시작되고

마음 속으로 끝난다는 걸

이제는 깨달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