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 풍경 1



바람이 지나가며

노을의 발자국을 밟는다

긴 노래의 언덕에 서서

인간의 모습으로 지친

나의 자리.


돌아가야 할

모습은 너무 멀리 있는데

그림자 길게 끄을려

힘들게 지키고 있다.


풀릴 것 같지 않은, 우리의

목숨줄은 또 얼마나 질긴지,

안타까움없이

지워질 수 있는 내 삶의 흔적

이라면......

잠들어 있는 황혼의

기울어가는 풍경화,

내 남루한 사랑의 빛깔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