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겨울의 기도

 

하느님

당신은 늘 가난한 사람의 편이라고 하지만

가난한 사람은 언제나 가난합니다.

찬바람이 부는 밤에

당신을 향해 꿇으면

당신은 늘 함께 해주셨어요

하지만 그건

마음의 위로일 뿐

찬바람을 막기엔 부족했어요.


따뜻한 마음이 더욱 값지다고 알고 있습니다만

그래도 아직 추운 건

따뜻한 집에 사는 사람이

부러운 때문인가요

그들에겐 천국이 없다고

위로해보지만 오히려 그들은

지금이 천국일 수 있어요


늘 내일을 위해

오늘을 희생하며 살아야 하는데

내일은 언제나 내일일 뿐

눈앞에 다가오진 않아요.


하느님, 오늘도

연탄불을 갈며 기침을 하고

기관지가 상하는 걸 느낍니다

당신에게 한 발씩 가까이 가지만

아니 오히려 멀어지는지도 모르겠어요


하느님 아직도 당신이 누구 편에 서 계시는지를

분명히 밝힐 때가 아닙니까

이젠

당신 앞에 꿇기도 지칩니다

이 겨울은 너무 길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