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날 오후

 

굵은 빗방울이 내린 지도 한참 되었고

잠시 햇살로 목덜미 따가운 오후

나는 한 그늘을 찾아

가물한 산자락을 밟고 오는 바람을

겨드랑이에 낀 채

키 큰 느티나무 아래에 서면

여름은 무거운 눈꺼풀 위에

잠자리 날개로 내려앉는다.


바람 지나가는 소리들이

나뭇잎 손등에 반짝이고

내내 지친 아낙의 거친 손길,

잊으려 부르는 노래도

지치기는 매한가지


긴 그림자와 함께 돌아서는 언덕길

편히 보낼 날은, 달력에도 없지만

아직 뜨거운 기운이 남아

발길 무겁게 하는

여름날 오후는 길기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