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 스러지는 그 뒤로

 

산 뒤로 노을이

아직 해가 남았다고 말할 때

나무들은 점점 검은 눈으로 살아나고

허무한 바람소리 백야처럼

능선만 선명하게

하늘과 다른, 땅을 표시한다.


고통 속에서만 꽃은 피어난다.

사랑 또한 고통으로 해방될 수 있음을

무수히 자신을 찢으며 깨달아가는 것이다.

노을 스러지는 그 뒤로

바람마저 지나가 버리는 내 마음의 간이역에는

아직도 기다리는 엽서 사연들이

오래된 낙엽으로 밟히고

먼저 잠든 자의 표정에서

내 슬픈 방황 먼 흐름의 물길을 찾는다.


창에 비치는 풍경이 눈앞에서 맴돌고

긴 흔들림에 영혼이 지쳐

내 속의 장미 시들어 가시만 남는다.

귀가를 서두르며 나는

스러지는 노을, 그 뒤로 따라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