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바람 2

 

떨리는 건 어쩔 수 없었다

미처 고개도 들 수 없이

그 바람을 맞고만 있었다

아무도 나눠 가질 수 없는

차가운 배경이 모래의 뒷편에서

바람에 무너지고 있었다

내가 아니었다, 쓰러지는 건.

전혀 낯선 얼굴로 나는 가버리고

소리도 없이 날아가는 그 배경

나의 어떤 외침에도

그들은 무관심한 표정으로

미소짓고 있다

바람이 너무 깊이 파고든다

고 느낄 때는 이미

나의 전부가 노출되어 있다

누구의 죽음도

나를 감동시키지 못하고

시간은 그냥 숨죽이고 있었다

바람이 부는데

바람이 부는데 내가 아픈 건

죽여 흐느끼는 내 속의 울음이

고개를 들고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