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석

 

별빛 차가운 얼굴을 하고

내 의식의 낡은 창에

나보다 가난한 의미를 심는다

가로등을 켜듯, 확실한 생이 아님을

빈 손 마디마디 시리게 깨달으며

다시 어쩔 수도 없이

홀로 거기서 타오른다

어떤 변명도 통하지 않는

내 양심의 낡은 창가에서

더욱 초라한 모습으로 서성이는

이처럼 헛된 짓을 나는

밤마다 거울을 깨듯 놀라고 있다

손에 만져지는 아픔이

슬픔으로 창에 비치면

아직 부끄러운 표정으로

흩어진 언어에 불을 지르고

쓰러진 내 그림자와 함께

검고 자그마한 화석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