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을 보며

 

슬픔은 언제나

나를 보고 웃고 있다

고개를 돌리고 태연히

잊어버릴 수만 있다면

연이어 울리는 외로움의 소리

하늘 가득한 노을이

그 여름의 마지막을 알리고

내 의식의 허전함 위에

흐르는 노을의 뒷모습으로

모든 가진 것들이

자신의 목소리로 고개를 든다.


보이는 것을 가짐으로

보이지 않는 것까지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던

나뭇가지끝에 머무를 수 없는 바람처럼

이제는

가지지 않음으로

내 속에 영원히 지킬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