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 한자루 밝혀 들고

 

이것으로 오늘은 마지막이라고

말하지 말자.

매일 그어지는 내 삶의 선

흔들리는 촛불처럼

비틀거리는 내 뒤의 그림자로

나 자신 역시

흔들리고 있음을 안다.


나 아닌 남을 위해 산다는 것조차

더 큰 에고이즘은 아닌지

돌아보며,

내가 선 이 자리가

나의 자리임을 확인할 수 있다면

그대 입가의 엷은 미소로도

자신의 불꽃,

빛나리라.


아름다운 흰색, 녹아 없어질 수 있는

초 한 자루 밝혀 들고

내 삶의 길을 결정하노니

오늘은 내일을 위해 조용히

가슴에 묻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