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혹성을 찾으며

 

어느 어두운 날, 그대

조용히 창을 열면

가슴에 안기는 별빛, 반가와라.


영원의 날개를 위해

자유롭기 위해,

준비하는 내 작은 하늘의 동그라미

끊임없이 처절해지는

추한 모습의 그림이 아니려고

안경을 추켜올려도

늘 뒷모습에 흔들린다.


제각기 흩어지는 별빛

그대 눈그늘에 비치는 어둠 그림자

애써 방황의 흔적을 지우는,

잠들지 못하는 나를 길들이며

그리고 웃고 있다.


아직도 버리지 못하는 <나>

그대 별빛에 묻으며

연약한 날개를 위해

어둠은 부르고 있다.

흔들리는 나의 손을 잡는

어린 별빛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