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



너 나 할 것 없이 고통스러운

아직은 그때가 아니길

얼마나 원했는지 모른다

미처 자유롭지 못한 나에게

연약한 날개를 그려주고

그렇게 날아갈 수 있길

하늘이 까매지도록 바랐다


전혀 깨닫지 못한 아픔이

나보다 크게 부닥쳐 오면

유리를 지나가는 마지막 모습

내 살아온 삶만큼 허전하다

아무리 뜨거운 돌맹이를 던져도

그는 저만치서 나를 보고만 있고

내, 이 초라한 모습으로

전신을 태우며 날아가는데

영원히 나의 것이 될 수 없는

풀 한 포기

바람이 불 때마다 쓰러지고

황혼으로 사라진 그대를, 나는

온 어둠을 뒤지며 헤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