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망의 시 3

 

가끔은 슬픈 얼굴이라도

좋다, 맑은 하늘 아래라면.

어쩌다가 눈물이 굴러 떨어질지라도

가슴의 따스함만으로도

전해질 수 있다, 진실은.


늘 웃음을 보이며

웃음보다 더 큰 슬픔이

내 속에 자랄지라도

<웃음>만을 보이며 그대를 대하자.


하늘도 나의 것이 아니고

강물조차 저 혼자 흘러가고 있지만

나는 나의 동그라미를 그리며

내 삶의 전부를

한 개 점으로 나타내야지


지나가는 바람에도 손잡을 수 있는

영혼의 진실을 지니고

이제는 그대를 맞을

준비를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