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은 꿈을 들고서



낮은 꿈을 들고서 강가에 서서

구르는 자갈처럼 치이다 보면

한끼의 굶주림이 주는 의미를

헌 철학 노트에선 찾을 수 없고

내, 꿈꾸어 오던 구름이 아닌

요깃거리를 위해

허둥대다 보면

낮은 꿈은 더 낮은 꿈이 되어

나의 얼굴 눈물빛 지우고 있다


어디로든 떠나고, 떠나야 한다

응어리진 설움을 삭일 때까지

낮은 꿈을 지우며,

더 낮은 꿈을 강물에 띄우며

나에게서 너무 멀리 있는 꿈.

이제는 잊으며 살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