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

 

그리운 이에게 편지를 쓴다.

먼 하늘 노을지는

그 위에다가

그간 안녕이라는 말보다

보고 싶다는 말을

먼저 하자.


그대와 같은 하늘 아래 숨쉬고

아련한 노을 함께 보기에 고맙다.

바람보다,

구름보다 더 빨리 가는

내마음, 늘 그대 곁에 있다.


그래도 보고 싶다는 말보다

언제나 남아 있다는 말로

맺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