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기를 소원하며



물은 하늘의 것이다.

그물로 구름을 잡아

비틀면

구름은 제 가진 것을 모두 놓고

빈손을 털며

다시 하늘로 간다.

그물을 더 많이 걸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