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가을



십일 월 초, 내가 또 이상해진다. 노력했던

시간들로 적당해진 생활이 또 이상해진다

네 시, 다섯 시, 여섯 시 그리고 해가 질 때까지

내가 너무 쓸쓸해진다. 사람들을 만나며

나의 일들을 해가며 거리를 걸으며

내가 또 이상해지고 있다


"니가 좀 나를 만나 주었으면 했을 때가 있었다

이런 상황, 저런 상황 다 떠나서 나를 좀

만나주었으면 했다

어디에 있든 내가 어색했을 때 그래서

아무나 만나고 아무 곳이나 헤매이고 있을 때"


눈물에...... 얼굴을 묻는다


이년 넘게 긴 머리를 가지고 있다가 오늘

과감히 잘라 버렸다. 별다른 이유 없이

기른 머리였고 항상 싫증을 잘 내는

성격이기에 아무렇지 않고 오히려

새로운 모습이 깔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