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번인가 건네보려 했었던 나의 이야기들

 

몇 번인가 건네보려 했었던 나의 이야기들

참고 있으면 안 되는 게 없다는 것을

그때마다 알 수 있었다

그래서 결국 따라오지 않는 사람을 붙잡을 수는 없었지만

무엇을 했을까, 무엇을 했을까

참고 또 참아내며 그때마다 난 무엇을 했을까

보내지도 못할 편지에 나의 하루를 끄적이며

빨간색 전화기를 만지작 만지작거리며

나는 무엇을 참아내고 있었을까


"살아있다는 걸 느끼기엔 너무나 불충분한 나의 하루"


눈물에...... 얼굴을 묻는다


몇 번인가 건네보려 했었던 나의 이야기들

참고 있으면 안되는 게 없다는 걸

그때 알게 되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