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기억



하늘 사이에 부끄럽다는 듯이 나뭇가지들이 끼여들어

하늘이 더 크게 보인다

가까이 느껴봤으면 좋겠는데 무척이나 멀게 느껴져

허전하다. 멀게 느껴져서 허전한 하늘 사이에

눈을 마주치며 바로 눈물이 흐를 것 같은 얼굴을 그려본다

행복하다. 이렇게 그려보는 것만으로도

나는 또 한번 사랑을 느낄 수가 있다

그래서인지

눈을 뜨자 흘러내리는 눈물을 닦아내고 싶지가 않다


"어차피 사랑은 가슴속에서, 생각으로 하는 것일 텐데"


눈물에...... 얼굴을 묻는다


버려야 할 것은 무엇이고 간직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