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늦은 편지



구름처럼 맴돌고 싶었다고. 바람처럼

스치고 싶었다고. 떠나지면 떠나지는 대로

만나지면 만나지는 대로

그런 사랑 했을 걸 그랬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