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비린내



비가 온다. 그래서인지 차가 많이 막힌다

"비 비린내가 옛 기억을 건드리는 오후에......"

라고 말하며 라디오 진행자는 떠난다

그리고 난 비 비린내를 맡으며 창문을 연다

충분히 슬플 일이라고 생각해서 울어버렸다


"그리운 사람. 참 많이 그리워지는 사람"


눈물에...... 얼굴을 묻는다


그때까지만 기억하고 싶다

그대가 나를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충분히 느낄 수 있을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