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럼 안녕

 

어떤 글은 원망도 했을 거고

어떤 글은 잊었다고도 했을 거야

마음을 비우고 돌이켜보면

우리 둘 누가 먼저 이별을 말한 것도 아닌데

내가 너무 약해져 있을 때

틈이 생겼나봐

그 틈이 오늘의 우릴 만들었고

널 영원히 기억하겠다는 말은 하지 않겠어

그 정도까지 내 사랑이 깊었는지도 모르겠고

다만 참 좋은 애였다고는 남겨두고 싶어

널 처음 만난 날

그날의 나로 돌아왔나봐

다시 무딘 놈으로 말이야

그런데도

잃어버리면 큰일이라는 걸 잃어버린 느낌이야

우리 다음 사랑이 찾아오면

지금 같은 실수는 하지 말자

우리 얘기는 이쯤에서 예쁜 추억으로 접어두고

찾아올 사랑에게 충실할 수 있는

마음을 준비하자

행복하게 사는 거 잊지 말고

그래 난 이만 갈게

그럼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