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습니다

 

내일의 슬픔이 약속되어 있다 해도

괜찮습니다

그만큼의 기쁨이 저축되어 있으니까요

모레의 아픔이 기다린다 해도

문제 없습니다

마음속 사랑을 담보로

모자라는 그리움을 융자받을 수 있으니까요

평생을 그렇게 살아가겠다는 소리는 아닙니다

그대 향한 제 사랑의 신용이

바닥을 드러내

더 이상의 융자가 불가능해지고

찌꺼기처럼 남아 있는 순간의 기억마저도

차압당하게 되면

그땐 어쩔 수 없이 부도를 막으로 뛰어

다니겠지요

그러다 보면

다시 일어설 날이 있겠지요

어쩌겠습니까

세상살이

원래가 이런 이치인 걸

괜찮습니다

정말로...괜찮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