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는

 

시는 시인의 눈물이다

시인의 아픔이다


시는

여러 가슴들을 달래준다

외로울 땐 친구가 되어준다

시인의 눈물로

여러 사람이 위로를 받는다


그럼

시인의 눈물은 누가 닦아줄 것인가

시인의 아픔은

누가 달래줄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