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하나의 기억으로

 

오직 하나의 이름으로

간직하고 싶습니다.

많은 괴로움이 자리하겠지만

그 괴로움이

나를 미치게 만들지라도

미치는 순간까지

오직 하나의 이름으로

간직하고 싶습니다.

그 하나의

오직 하나의 이름으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두 번 다시 볼 수 없다 해도

추억은

떠나지 않는 그리움으로

그 마음에 뿌리 깊게 심어져

비가 와도

바람이 불어도

흔들림 없이

오직 하나의 이름으로

기억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