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안돼요

 

그렇게 듣고 싶던 목소린데

막상 걸려온 전화에는

수험생보다 더 긴장돼

기껏 한다는 말이

"웬일이야"

그리고 끊고 나선

또 안 오나 전화기만 뚫어지게


너무나 보고 싶던 얼굴인데

마주앉은 자리에선

꾸중하는 교장선생님처럼

농담도 근엄하게

그리고 돌아서선

웃기려고 연습해 왔던 말 중얼중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