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까지 오다니

 

안 그래도 보고 싶어 죽겠는데

전화벨만 울려도

눈물이 날 것만 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