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모르시겠다면

 

아직도 모르시겠다면

그것은 이미

알려 하지 않으심일 것입니다.

늦겨울 눈꽃

봄이면 눈물 되어 흐를 줄 알면서도

막연히 간직한 욕심이었습니다.


아직도 모르시겠다면

다시는 알려드리지 않겠습니다.

호수 위 돌멩이처럼

그 작은 무게에

비 오듯 가라앉을 사랑이라면

다시는 알려드리지 않겠습니다.


아직도 모르시겠다면

이제는 떠나드리겠습니다.

웃어도 슬픈 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