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기억은 나지 않습니다.

언제였는지

어렴풋이 행복했다는 느낌밖에......

생각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무슨 이유였는지

마주했던 순간에는 사랑이라 믿었으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