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 먼 이야기도 아닌 듯한데

 

그리 먼 이야기도 아닌 듯한데

당신 이름 석자 불러보면

낯설게 들립니다

그렇게 많이 불러왔던 이름인데...


그리 먼 이야기도 아닌 듯한데

당신 고운 얼굴 떠올리면

썰렁할 정도로 어색하게 느껴집니다

그렇게 많이 보아왔던 얼굴인데...


그리 먼 얘기도 아닌 듯한데

이제는 잊고 살 때가 되었나 봅니다

외로움이 넘칠 때마다 원해 왔던 일인데

힘들여 잊으려 했던 때보다

더 마음이 아파 옵니다

그렇게 간절히 원해 왔던 일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