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그리워하는 내 눈동자는

 

가슴에 화살을 쏜 듯

그리움만 불붙게 하더니

기다림에 지친 눈동자 건너편에

잊혀진 사람이 있다


행복했던 날에는

웃음이 터져나왔지만

슬픔에 지쳐버린 날은

피눈물이 흘러내렸다


저 푸른 하늘 아래 어디에선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너의 웃음소리가 들리는 것만 같다


순간순간 피어나던

그리움이란 꽃도 이젠 시들어

모두 다 떨어져버렸다


이별의 문턱을 넘어버린

너를 그리워하는 내 눈동자는

아직도 빛을 발하고 있는데

너의 발소리는 들리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