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할 수 있다는 것은

 

그대가 웃음꽃 피우며

나를 바라보던 날

내 심장은 금방이라도 굳어지고

숨은 멎어버릴 것만 같습니다


행복한 그 순간

서글프도록 뼛속까지 찾아들던

지난날의 모든 고통은 사라지고

사랑은 내 마음의 한복판에서

별이 되어 찬란하게 빛났습니다


그대가 떨리는 목소리로

사랑을 고백해왔을 때

늘 풀리지 않는 아쉬움 속에

몸살을 앓으며 고독하기만 했던

나의 삶에 등불을 밝게 켜놓은 듯

벅찬 감동이 몰려왔습니다


사랑할 수 있다는 것은

내 마음을 말갛게 씻어주는

그 무엇으로도 표현할 수 없는

유쾌한 기쁨입니다


그대를 일생 동안 사랑하며

나의 모든 것을 준다 하여도

결코 후회하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