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을 읽어주는 사람

 

오래 전부터 나를 아는 듯이

내 마음을 활짝 열어본 듯이

내 마음을 읽어주는 사람


눈빛으로 마음으로

상처 깊은 고통도 다 알아주기에

마음 놓고 기대고 싶다


쓸쓸한 날이면 저녁에 만나

한 잔의 커피를 함께 마시면

모든 시름이 사라져버리고

어느 사이에 웃음이 가득해진다


늘 고립되고

외로움에 젖다가도

만나서 밤늦도록 이야기를 나누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겁다


어느 순간엔 나보다 날

더 잘 알고 있다고 여겨져

내 마음을 다 풀어놓고 만다


내 마음을 다 쏟고 쏟아놓아도

하나도 남김없이 다 들어주기에

나의 피곤한 삶을 기대고 싶다


삶의 고통이 가득한 날도

항상 사랑으로 덮어주기에

내 마음이 참 편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