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사랑하고 있다

 

너를 보고 싶어

미쳐 날뛰고 싶었던

마음도 몰아내고

잠잠히 세월의 흐름에 지워버리면

다 잊혀질 줄 알았다


밤새 홀로 뒤척이며 견디다

그리움이 가슴에 솟구쳐

혈관 속까지 끓어올라도

너에게 닿을 수가 없다


거리를 걷다가도

가슴 벅차게 들려오는

나의 숨소리에서

너의 목소리가 들린다


내 눈앞에 없는 너를

사랑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