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마지막까지

 

실낱같은 한 목숨

낙엽처럼 힘없이 떨어져야 할

날이 오면

우리는 모든 것을

그대로 남겨두고 떠나야 한다


어찌 보면 더 허무하기만 한 삶


모두들 하나 없이

아끼고 사랑하고

소유하고팠던 것들을


미련조차 떨치고

아무런 움직임도 할 수 없이

관속에 들어가

흙에 묻히고야 말텐데


무슨 욕심으로

무슨 욕망으로

그리도 발버둥을 치는가


세상의 모든 부귀영화는

삶이란 바위에 낀

이끼와 같은 것들

세상의 온갖 명예와 권세도

구르는 돌의 먼지와 같다


아무리 화려하고 대단한 듯 하여도

한 순간에 흘러가는

세월이 아닌가


삶의 마지막까지

오랜 동안 추억해도 좋을

사랑을 했다면

그보다 더한 아름다움이 있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