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꿈을 꾸렵니다

 

촛불조차 켤 수 없는 밤입니다

달빛으로 환해졌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내 마음은

아직 어둡기만 합니다


숨고만 싶은데

온 방 안에 있는 것들이

나를 쳐다보고 있습니다


서재에 가지런히 놓인 책들

벽에 걸린 그림들

어제 마시다

그대로 놓여 있는 커피잔


새벽을 지나가는

시계바늘이

더욱 날카롭게

나를 쳐다보고 있습니다


이 밤에

숨어들 수 있는 곳은

잠밖에 없습니다


이제는 꿈을 꾸렵니다

그 속에서

아무에게도 들키지 않고

그대를 만날 수 있을 것입니다


맑고 아름다운 눈을 가진

그대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