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을 풀어놓았더니

 

가을이라

하늘이 푸르고

날씨도 너무 좋아

그리움을 풀어놓았더니

더욱 고독해졌습니다


찬란히 꽃피운

봄날의 가득함도

떠나고


무성했던

잎들의 이야기도

하나둘 떨어지는 가을


다 마셔버린

빈 잔의 고독이

남아 있습니다


이런 날에는

푸른 하늘에 쏟아져내리는

햇살도 좋지만


그대의 눈빛을

바라보는 것이

더 행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