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에 남아 있는 사랑

 

폭풍우 몰아치듯

격정적인 사랑이라 해도

참된 사랑이 아니라면

한순간에 다 끝나고 말아

해변가에 흩어져 있는 조가비 같다면

서로의 얼굴을 어찌 바라보겠습니까


풍선에 바람만 쉴새없이 불어넣듯이

맨 가슴만 가득 부풀어올랐다가

한순간 터져 버리고 말아

모든 것이 다 산산조각 나 버리면

남은 상처의 비참함을 감당할 수 있겠습니까


오래된 사진첩의 빛바랜 사진처럼

기억 속에서도 잊혀지지 않아

그리워하며 살더라도

아름다운 사랑이었다고

웃음 지으며 말할 수 있어야 합니다


한순간 감정의 노예가 되어 불꽃놀이하듯

타오르는 욕망만 다 불태우고

서로가 몰랐던 것처럼

먼 기억 속으로 떠나가 버리기보다


늘 가슴에 남아 있는 사랑으로

언제 어디서 다시 만나더라도

서로 반가워하며 한 잔의 커피를 나누며

기뻐할 수 있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