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내리는 창 밖을 바라보며

 

내 마음을 통째로

그리움에 빠뜨려 버리는

궂은비가 하루 종일 내리고 있습니다


굵은 빗방울이

창을 두드리고 부딪치니

외로워지는 내 마음이 흔들립니다


비 내리는 창 밖을 바라보면

그리움마저 애잔하게

빗물과 함께 흘러내려

나만 홀로 외롭게 남아 있습니다


쏟아지는 빗줄기로

모든 것들이 다 젖고 있는데

내 마음의 샛길은 메말라 젖어들지 못합니다


그리움이 얼마나 고통스러운지

눈물이 흐르는 걸 보면

내가 그대를 무척 사랑하는가 봅니다

우리 함께 즐거웠던 순간들이

더 생각이 납니다


그대가 불쑥 찾아올 것만 같다는 생각을

지금도 하고 있습니다


창 밖에는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그대가 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