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대

 

그대 날 잊었나

영영 돌아오지 않으려나

움터오는 그리움으로 우뚝 솟아


온종일 일어서서 기다려도

긴 목을 뽑고 서서 기다려도

그대는 오지 않는다


언제나 이별의 긴 여행을

끝내고 돌아올까

파도치는 밤이면 더욱 기다려져

눈 크게 뜨고 수평선까지 지켜보아도

그대는 돌아오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