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껏 사랑할 수 있는 사람

 

내 마음 어귀에서

무지개 뜨듯

늘 그리움으로 떠 있는 그대


내 사랑은

거두어드리는 사랑보다

마음껏 주고픈 사랑이기에

온몸을 파고드는 아픔이 따른다


가슴을 가만히 덮어놓으려 해도

이른 아침 어둠을 뚫고

고개 내민 태양처럼

그대 얼굴은 더 밝게만 다가온다


세월의 그림자마저

점점 더 짧아져 가기에

잠시 멈추어놓고

흐드러지게 웃고 웃으며

겹겹이 감싸 안고 불같은 사랑을 하고 싶어

내 마음이 타오른다


늘 설익은 사랑만 같아

그대의 손길 느끼고 싶어

내 마음은 보채기만 한다


사랑은 늘 아쉬움이 남아 있기에

그리움으로 내 가슴에 스며드는

그대가 더 포근하다


내 마음껏 사랑할 수 있는 사람

그대밖에 없다

그대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