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를 찾아 떠나야겠습니다

 

떠나가버리면

영영 멀어질 줄만 알았습니다


담장을 타고 오르는

한 줄기 담장이처럼

목숨의 줄기를 따라 다가오는 사랑을

잊어버리고 추억이었다 말하기엔

애잔한 그리움이 남아 있습니다


떠나가버리면

생각조차 지워질 줄 알았습니다


가을 날 외로운 나뭇가지 끝에

남아 있는 잎새마냥

떠나보내지 못한 사랑을

홀로 가슴에 간직하기엔

아련한 슬픔만 남습니다


발돋움해서라도 볼 수 있다면 좋으련만

떠나갔어도 내 가슴에 남아 있는

그대를 찾아 떠나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