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과 섬 사이에

뱃길이 있듯이


그대와 나 사이엔

사랑의 길이 있다


이 길은

우리가 활짝 열리기를

원하는 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