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가 보고픈 날

 

귀청이 아프도록

그대 날 찾으며 부르는 것만 같아

가슴이 저미고

미치도록 그대가 보고픈 날


내 마음은 그대를 찾아

온 거리로 나가 헤매이지만

그대를 만날 수가 없다


그대를 만나고 싶다

그대가 보고 싶다

그대와 함께 걷고 싶다

그대와 함께 커피를 마시고 싶다


날마다 이런듯 살아가다가

철새 마냥 훌쩍 떠나가기 전에

싱싱하게 돋아나는 그런 사랑을 하고 싶다


기다리다가 지쳐

온 몸이 자지러지기 전에

뜨겁고 진한 사랑

우리 둘만의 은밀한 사랑을

죽도록 하고 싶다


마음이 착한 그대

크게만 느껴지는 그대 품안에

안기고만 싶다


우리가 서 있는 곳도

지구의 한 귀퉁이

우리의 사랑의 장소도

지구의 한 귀퉁이가 아닌가

이 작은 우리들의 사랑이기에

사랑의 열기에 불그레지는

그대의 볼이 더욱 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