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포대 해변에서

 

밤바다에 떠 있는

보름달이

거칠고 험한 세상살이에 비해

너무 둥글다


멀고 먼 수평선 위로

고깃배들의 불빛이

어부들의 살기 위한 몸부림인 양

불빛이 살아 있다


파도는 어둠 속에서

굶주림에 성난 짐승처럼

입을 크게 벌려

소리쳐대며 달려들어 도망치고 싶다


두려움이 가득한 밤바다에

보름달이

성난 파도 위에

은빛을 가득히 쏟아내어

내 마음을 맑게 씻어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