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가 떠나가면

 

그대를 얼마나 기다렸는지

그 시간의 길이를 알 수 없습니다


보고 싶다는 생각에

내 가슴이 저려오고

순간이 세월로 변하여도

그대 사랑이 눈물겨워

영영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리움으로 고여 있는 눈물만큼

우리들은 멀게만 느껴졌습니다


그대는 내 삶에 잠시 머물다

한 줄기 비를 쏟고

떠나버린 구름만 같았습니다


목숨의 줄을 풀어내며

그대를 기다리지만

영영 못 볼지도 모릅니다


한 순간 사랑했던

그 소중한 인연을 가슴에 안고

살아야 하나 봅니다


그대가 떠나가면

그 빈자리는 누가 채워주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