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을 벗어 놓고

 

갓 피어난 꽃처럼

그리움을 벗어 놓고

그대를 만나고 싶습니다


발이 있어도

달려가지 못하고

마음이 있어도

표현 못하고

손이 있어도

붙잡지 못합니다


늘 미련과 아쉬움으로 살아가며

외로움이 큰 만큼

눈물이 쏟아지도록

그립기만 합니다


선잠이 들어도

그대 생각으로 가득하고

깊은 잠이 들면

그대 꿈만 꿉니다


날마다 뼈아프도록 견디기 어려웠던

세월도 이겨 낼 수 있음은

그대가 내 마음을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