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을 견디다

못해

고개를

쏙 내밀어 보였구나